윤종원 기업은행장, 첫 해외출장 마무리…'유럽사업 점검'

약 1주간 폴란드·영국·프랑스 방문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사진 왼쪽)이 지난달 24일 폴란드 카토비체 지역에 소재한 자동차부품 업체 남양넥스모를 방문해 업체 관계자로부터 생산 공정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IBK기업은행 제공

 

[세계비즈=오현승 기자] IBK기업은행은 윤종원 행장이 취임 이후 첫 해외출장 일정을 마치고 지난달 30일 귀국했다고 3일 밝혔다.

 

윤 행장은 지난달 23일 출국해 폴란드, 영국, 프랑스를 방문해 유럽 영업 전략을 점검하고 OECD와는 중소기업금융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먼저 윤 행장은 동유럽 진출거점으로 계획 중인 폴란드를 방문했다. 배터리 생산허브로 부상하고 있는 폴란드는 LG에너지솔루션 등 대기업과 200여 협력 중소기업들이 동반 진출해 있는 유럽의 생산기지다.

 

윤 행장은 현지진출기업 생산현장을 방문해 현지통화 대출, 외환거래, 자금이체 등 경영애로사항을 청취한 뒤 “사무소 설치 등 중소기업들의 애로사항 해결방안에 대해 고민해보겠다”고 밝혔다. 현재 기업은행은 유럽 국가 중에선 영국에 런던 지점을, 러시아에 블라디보스토크 사무소를 두고 있다. 

 

 이후 영국 런던에서는 ‘핀테크의 요람’이라 불리는 ‘레벨39(Level39)’를 방문해 기술력을 가진 혁신·창업 기업에 대한 육성 및 지원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또한 런던지점을 방문해 향후 동유럽 진출 시 런던과의 시너지 방안을 논의하는 등 글로벌 전략 전반에 대해 점검했다.

 

 아울러 윤 행장은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OECD를 방문해 사무차장 및 중소기업 담당 국장과 ESG경영, 탄소중립 등 녹색전환 이슈와 중기금융 지원 및 인력교류 확대방안에 대해서 논의했다.

 

  윤 행장은 “이번 출장을 통해 유럽 영업 전략을 점검하고 OECD와 중기금융 협력 방안에 대해 협의하는 기회를 가졌다”며 “OECD와 지속적인 국제협력 강화를 위해 이달 중 출범하는 ‘OECD 중기금융 지식공유 플랫폼’ 활성화에도 참여할 계획”이라 밝혔다.

 

hsoh@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