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 임직원 참여 비대면 물품기증 캠페인 진행

지난달 30일 서울 양재동 양재종합사회복지관에서 진행된 ‘SPC그룹 임직원 물품기증 캠페인’ 수익금 전달식에서 SPC그룹 백승훈 상무(사진 가운데), 밀알복지재단 밀알굿윌본부 한상욱 본부장(왼쪽), 서초구립 양재종합사회복지관 박성균 부장(오른쪽)이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사진=SPC그룹

[김진희 기자] SPC그룹이 ‘비대면 임직원 물품 기증 캠페인’을 진행하고, 물품 판매 수익금 1000만원을 기부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대면 활동 제한으로 기부나 봉사가 줄고, 온라인이 일상화된 MZ세대의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해 기획된 이색 사회공헌 활동이다.

 

이를 위해 SPC해피봉사단은 지난 10월 6일부터 15일까지 SPC그룹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640여개의 물품을 기증 받았다. 기증된 물품은 각각 온라인 중고거래 플랫폼과 굿윌스토어 강남세움점에서 판매했으며, 이를 통해 얻어진 수익과 회사 기부금을 더해 총 1천만원을 양재종합사회복지관과 밀알복지재단 굿윌스토어에 기부했다.

 

전달된 후원금은 서초구 내 취약계층 지원과 굿윌스토어 장애인 근로자의 일자리 지원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SPC그룹은 2018년부터 SPC그룹 본사에서 물품기증 캠페인을 진행하여 총 6400여점의 물품을 기부한 바 있다.

 

SPC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바자회 등의 오프라인 행사 진행이 어려워 최근 MZ세대들이 많이 활용하는 온라인 중고거래 플랫폼을 활용하자는 아이디어로 이색 캠페인을 진행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기부나 봉사가 어려운 환경에서도 소외계층을 도울 수 있는 다양한 아이디어를 모색해 적극적으로 나눔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SPC그룹은 이러한 비대면 사회공헌의 일환으로 해피포인트 어플리케이션(이하 해피앱)을 통해 ‘SPC 해피쉐어 캠페인’을 진행한다. 오는 31일까지 해피앱에 게시된 사연에 고객이 응원 댓글을 남기거나 공유하면 SPC그룹이 일정금액을 적립해 대신 기부하는 고객참여형 사회공헌이다. 기부금은 주거 취약 어린이들을 위한 환경개선비로 사용될 예정이다. 

 

purple@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