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랩스 “‘아크버스’로 현실·가상 연동된 메타버스 생태계 만들 것”

네이버랩스의 아크버스(ARCVERSE)에 대해 설명 중인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 사진=네이버랩스

[김진희 기자] 네이버랩스가 현실과 디지털세계를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기술 기반 메타버스 생태계 ‘아크버스(ARCVERSE)’로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

 

 1일 네이버랩스는 기자간담회를 열고 현실 기반의 새로운 기술 융합 메타버스 생태계 ‘아크버스’를 공개했다. 이 자리에서 네이버랩스는 소프트뱅크와의 협력 등을 바탕으로 아크버스 생태계를 글로벌로 확장시킨다는 청사진도 함께 밝혔다.

 

 아크버스란 AI(인공지능), 로봇, 클라우드·디지털트윈이 만드는 기술 생태계를 의미한다. 이는 현실과 가상을 연결한다는 점에서 기존 3D 아바타 가상현실 서비스와 구별된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아크버스는 독립된 가상 공간이 아닌, 기술로 현실세계와 상호 연동되는 디지털세계을 형성하고 두 세계를 유기적으로 연결, 사용자들에게 공간의 격차없는 동등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아크버스를 구성하는 솔루션·시스템은 ▲서비스 로봇 ▲자율주행 모빌리티 ▲AR·VR ▲스마트빌딩 ▲스마트시티 등과 같은 현실의 서비스 및 인프라와 연결된다. 연결의 주축은 네이버클라우드와 5G, 멀티 로봇 인텔리전스 시스템 아크(ARC), 디지털 트윈 데이터 제작 솔루션 어라이크(ALIKE)다.

 

 네이버는 연내 완공 예정인 네이버 제2사옥에 우선적으로 아크버스 생태계를 구현할 계획이다. 석 대표는 “네이버 제2사옥이라는 거대한 테스트베드가 있었기에 다양한 기술들이 아크버스라는 하나의 생태계로 빠르게 융합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지자체, 기업, 학계 등과의 다양한 파트너십을 통해 기술을 고도화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날 석 대표는 소프트뱅크와 함께 일본에서 어라이크 솔루션을 활용한 도시 단위 고정밀 지도(HD map) 제작 프로젝트를 진행 중임을 알렸다. 

 

 이와 관련해 미야카와 준이치 소프트뱅크 대표이사 사장 최고경영자(CEO)는 “네이버랩스의 기술을 활용한 일본 내 매핑 관련 프로젝트가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석 대표는 장기적인 연구개발(R&D)을 통한 기술 고도화와 더불어 네이버클라우드와 함께 장기적으로 더 많은 비즈니스 기회들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알렸다.

 

 한상영 네이버클라우드 상무도 “증가하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수요에 맞춰 향후 어라이크, 아크와 같은 네이버랩스의 핵심 기술력들을 다양한 파트너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네이버클라우드를 통해 제공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네이버랩스가 기술을 통해 새로운 연결을 만드는 곳이라는 점을 강조한 석 대표는 “아크버스를 구성하는 요소들이 하나 하나의 서비스가 될 수도, 융합을 통해 완전히 새로운 서비스가 될 수도 있다”며 “아크버스가 각 산업에 접목돼 패러다임의 전환을 이끌어 낼 인프라와 서비스의 탄생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purple@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