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은행도 예적금 금리 인상 합세

게티이미지뱅크

 

[세계비즈=오현승 기자]  시중은행에 이어 지방은행들도 속속 예금 및 적금 금리 인상에 나섰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에 대응하고 예대금리에 대한 비판 여론을 의식한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1일 은행권에 따르면 BNK부산은행은 지난달 30일부터 정기예금과 적금 금리를 상품별로 최대 0.5%포인트 올렸다. 적금 상품은 0.3%포인트에서 최대 0.5%포인트, 예금 상품은 0.25%포인트에서 최대 0.4%포인트 인상했다.

 

출산장려 상품인 ‘아이사랑 자유적금(2년제)’의 금리를 종전 최고 연 1.2%에서 연 1.7%로 0.5%포인트 인상했고, 청년대상 상품인 ‘BNK내맘대로 적금’은 1년제 기준 종전 최고 연 1.3%에서 연 1.6%로 0.3%포인트 금리를 인상했다.

 

부산은행은 ESG 환경상품인 ‘저탄소 실천 예금’ 금리를 1년제 기준 기존 최고 연 1.4%에서 연 1.7%로 0.3%포인트 올렸다. 시니어고객 전용 상품인 ‘백세청춘 실버정기예금’ 가입자에겐  0.3%포인트 우대금리를 적용해 1년 기준 최고 연 1.85%의 금리를 제공한다. 다만 이달 말까지 모바일뱅킹으로 가입하는 경우에 한한다.

 

김용규 부산은행 마케팅추진부장은 “한은 기준금리 상승분을 반영해 예·적금 금리를 신속하게 인상했다”며 “특히 ESG 및 청년·출산장려 관련 상품의 금리는 한은 기준금리 상승분 이상으로 인상했다”고 말했다.

 

BNK경남은행은 1일부터 동행감사 정기예금(특판) 등 거치식, 적립식 단기 수신상품 27종의 금리를 인상한다. 적립·거치식 상품의 경우 0.30%포인트, 장병내일정기적금·재형저축은 0.20%포인트 각각 올렸다.

 

DGB대구은행도 같은 날부터 ‘IM스마트예금’의 1년~3년제 기준 연 이율을 일괄적으로 0.40%포인트 인상했다. 또 ‘직장인우대예금’의 금리도 0.40%포인트 올렸다.

 

앞서 KB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 등 주요 시중은행들은 지난 25일 한은 금융통화위원회의 기준금리 인상 후 일제히 최대 0.4%포인트 수신금리를 인상했다. NH농협은행도 이달 1일 예적금 금리를 최대 0.4%포인트 상향 조정한 바 있다. 물론 이러한 결정의 배경엔 금융당국의 압박도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지난달 23일 “정부는 과도한 금리차 또는 과도하게 축소되는 금리차와 관련해 기본 모범규준에 따라 합리적으로 금리가 결정되고 있는지 들여다봐야 한다”고 발언했다.

 

다만 수신금리 인상은 가계대출금리를 올리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변동금리형 주담대 금리 산정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는 은행이 예적금 등으로 조달한 비용이 반영되기 때문이다. 

hsoh@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