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시황]코스피, 2.4% 급락…연중 최저치 마감

사진=뉴시스

[세계비즈=주형연 기자] 30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42% 내린 2839.01에 장을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 올해 최저인 지난달 6일 2908.31보다 낮은 연중 최저점이자 작년 12월 29일(2820.51)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지수는 전날보다 23.39포인트(0.80%) 오른 2932.71로 출발해 장중 한때 2942.93까지 오르는 등 반등을 시도했으나, 기관과 외국인 매도세가 확대되며 결국 2830대로 주저앉았다. 이날 시장에선 코로나19 변이인 오미크론에 대한 우려가 확산하면서 투자심리가 위축됐다.

 

투자자별로는 개인이 7422억원을 순매수했고 기관과 외국인은 각각 6351억원, 1439억원을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의료정밀이 1% 미만으로 올랐고 금융주, 종이목재, 음식료품, 통신업, 전기가스업 등 대부분이 약세를 나타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 삼성바이오로직스(0.57%)를 제외한 삼성전자(-1.38%), SK하이닉스(-1.72%), NAVER(-1.42%), 카카오(-0.81%), LG화학(-2.53%), 현대차(-2.49%) 등 대부분이 하락했다.

 

코스닥지수도 전일 대비 2.69% 하락한 965.63으로 장을 마쳤다. 

 

투자자별로는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206억원, 976억원을 순매도했고 기관은 1041억원을 순매수했다.

 

이날 서울 외환 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보다 0.43% 내린 1187.9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jhy@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