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빚투·공매도 2배 이상 늘어

게티이미지뱅크

 

[세계비즈=오현승 기자] 엔씨소프트에 대해 '빚투'(빚내서 투자)와 공매도 모두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한국거래소와 금융정보업체 인포맥스 등에 따르면 지난 15일 현재 엔씨소프트의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30만5771주(1836억원)였다. 이는 지난달 25일 9만4938주(715억원) 대비 222.0%(21만823주) 불어난 수준이다.

 

신용거래융자는 개인이 증권사로부터 자금을 빌려 주식에 투자하는 것을 말한다. 통상 주가 상승이 예상될 때 늘어나는 경향을 보인다.

 

블소2에 대한 실망감에 최근 엔씨소프트 주가가 급락하자 단기 반등을 노린 투자로 신용 거래도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주가는 블소2가 출시된 지난 8월 26일부터 9월 15일까지 28.79% 빠졌다.

 

 

엔씨소프트 주가를 두고 한쪽에서는 상승 베팅(신용잔고 증가)을, 다른 한쪽에서는 하락 베팅(공매도 잔고 증가)을 각각 한 셈이다. 최근 주가 변동성이 커지면서 이런 투자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자사주 매입 소식 등도 주가 하락세의 반전을 만들어내지 못하는 가운데, 증권가에서는 차기 신작인 '리니지W'의 성과가 나오기까지 뚜렷한 반등 동력은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된다.

hsoh@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