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은행 가계대출 전월비 6.2조 늘어…증가세는 꺾여

게티이미지뱅크

 

[세계비즈=오현승 기자]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이 전월 대비 6조 2000억 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증가세는 한풀 꺾였다.

 

8일 한국은행이 내놓은 ‘2021년 8월중 금융시장 동향’을 보면 8월중 은행 가계대출(정책모기지론 포함)은 6조 2000억 원 증가했다. 이는 전월(9조7000억원)과 전년 동월(11조7000억원)에 견줘선 증가폭이 축소된 수준이다.

 

지난달 주택담보대출은 5조9000억원 증가하며 전월(6조원)과 비슷한 수준의 증가세를 유지했다. 한은 관계자는 “주택매매 및 전세 관련 자금 수요가 지속되고 집단대출 취급도 이어진 데 따른 결과”라고 분석했다. 기타대출은 7월(3조6000억원)에서 8월(3000억원)으로 증가세가 크게 줄었다. 전월말 실행된 HK이노엔 공모주 청약 관련 대출이 이달 3일 상환된 영향 등으로 증가규모가 축소됐다. 

 

8월중 은행 수신은 24조 6000억 원 늘었다. 이는 전월(2조5000억원)보다 크게 증가한 수준이다. 지자체 교부금 유입 확대 등의 영향으로 수시입출식예금이 16조3000억 원 증가했고, 정기예금도 일부 은행의 예대율관리 등을 위한 예금 유치 등으로 지난달 8조4000억원 늘어나며 증가규모가 확대됐다.

 

한편 8월 이후 국고채금리는 일정 범위 내에서 등락하다가 8월 하순 이후 미 국채금리 상승 등의 영향으로 장기물 중심으로 상승세를 보였다. 3년물의 경우 기준금리 인상이 선반영됨에 따라 상대적으로 상승폭이 제한됐다. 단기시장금리는 지난달 26일 단행된 기준금리 인상의 영향으로 큰 폭 상승했다. 

hsoh@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