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체불균형 유발하는 척추측만증, 조기 발견 중요

[정희원 기자] 척추는 신체균형을 유지하는 중요한 신체기관 중 하나다. 이는 목과 등, 허리, 엉덩이까지 주요 골격을 유지하도록 지탱하는 뼈와 구조물로 이뤄져 있다.  

 

이는 정면에서는 수직의 형태를 이루고 있고, 측면에서는 경추와 요추는 앞으로 휘어지고 흉추와 천추부는 뒤로 휘어진 완만한 S형의 곡선을 이루고 있는 게 정상이다. 하지만 다양한 이유로 척추의 곡선이 무너지거나 육안으로 휘어짐이 보이기도 한다. 이때는 척추측만증을 의심해볼 수 있다.

 

척추측만증은 흔한 척추 질환으로 보통 청소년기에 높은 발생률을 보인다. 주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특발성 환자로, 다리를 꼬고 앉거나, 무거운 가방을 한쪽 어깨에 매고 다니거나, 장시간 바르지 못한 자세로 앉아 있는 등 척추에 무리를 주는 잘못된 생활 습관이 주된 원인으로 꼽힌다. 

 

이 밖에도 선천적으로 척추체에 기형이 있어 끊임없이 허리 부분이 휘어지는 선천성 척추측만증이나 다양한 종류의 신경 질환과 근육 질환이 원인이 되어 발생하는 신경 근육성 척추측만증도 있다.  

 

특히 청소년기 척추측만증의 경우 원만한 성장을 방해할 뿐 아니라 집중력 저하, 학습장애 등과 같은 문제로 이어질 수 있으며, 이를 방치하게 되면 심폐 기능 이상과 같은 심각한 문제를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조기 발견 후 적극적으로 치료에 나서는 것이 중요하다.  

 

이세형 척편한병원 원장은 “척추측만증은 X-ray검사를 통해 기울어진 정도를 파악한 후 그에 따라 적절한 치료를 시행하게 되는데, 만약 기울기의 정도가 심하지 않은 경우라면 도수치료와 같은 보존적 치료법으로 개선이 가능하다"며 "하지만 심한 경우 척추유합술과 같은 수술적 방법을 고려해볼 수 있다”고 전했다.  

 

척추유합술이란 광범위한 신경 감압이 불가피한 경우에 주로 시행되는 방법으로, 후관절 및 신경관을 절개해 신경 감압을 해주고 고정술을 통해 변형된 척추의 배열을 정상화 시키는 데 그 목적이 있다.  

최근에는 절개 부위를 줄인 미니척추유합술을 통해 출혈이나 감염 등의 부담을 줄이는 것도 가능하다.  이같은 치료와 더불어 잘못된 생활 습관 개선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평소 스트레칭을 통해 척추의 긴장을 풀어주고,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게 좋고, 척추 주위 근육을 강화하는 운동을 하는 것도 질환 예방에 도움이 된다. 

 

happy1@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