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배터리 기술 산학 협업 중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9일 환영사를 하고 있는 최종현학술원 웨비나 화면 갈무리 연합뉴스

 [세계비즈=한준호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배터리 기술과 관련해 산학협업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19일 최종현 학술원이 주관한 2019 노벨화학상 수상자 초청 ‘배터리 기술의 미래’ 주제 웨비나(웹 세미나)에서 환영사를 통해 “배터리 시장이 최근에 성공한 것은 산학에 몸담은 연구자들의 오랜 협업 덕분”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 회장은 “이러한 산학 협업이 확장하고 있는 배터리 생태계에 있어 매우 중요하다”며 “차세대 배터리를 위한 신소재를 개발하고 폐전지를 재활용하고 재사용하는것이 바로 여기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이날 세미나는 SK이노베이션이 전기차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와 관련해 미국에서 진행된 소송에서 LG에너지솔루션에 패소한 이후 열리는 것이어서 업계 안팎의 주목을 받았다.

 

 다만 학술 행사인데다 최 회장이 최종현학술원 이사장 자격으로 짧게 환영사를 하는 자리여서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사업 내용이나 최근 소송에 대해서는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

 

 tongil77@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