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美금리 급등세 진정·부양책 기대에 다우 0.19%↑

사진=연합뉴스

[세계비즈=주형연 기자] 1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0.00포인트(0.19%) 상승한 3만1068.6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58포인트(0.04%) 오른 3801.1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6.00포인트(0.28%) 상승한 1만3072.43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미 국채 금리 동향과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주요 인사들의 발언, 차기 정부의 부양책 등을 주시했다.

 

최근 미 국채 금리가 큰 폭 오르면서 증시의 긴장을 키우고 있다. 그동안 금리 상승이 경제 및 물가 전망의 개선을 반영한 것으로 해석되면서 증시에 이렇다 할 불안 요인으로 작용하진 않았다.

 

하지만 금리 상승이 가팔라지면서, 저금리의 혜택을 누린 것으로 평가되는 고성장 기술주들에 대한 우려를 자극하고 있다. 특히 연준 내에서 올해 말 테이퍼링(채권 매입 축소)이 가능하다는 발언이 꾸준히 나오는 등 향후 통화정책에 대해서도 추가 통화보다는 긴축 가능성으로 시장의 관심이 옮겨가는 중이다.

 

이날은 연준 주요 인사들의 발언도 대체로 비둘기파(통화완화 선호)적이었다.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올해 말 경제가 강해도 통화정책을 변경할 필요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 바이든 새 행정부가 대규모 부양책으로 경제를 지지할 것이란 기대는 여전하다.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오는 14일 '수조 달러' 규모의 부양책 윤곽을 공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날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3.11% 하락한 23.33을 기록했다.

jhy@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