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조직개편 및 임원 승진 인사 단행

이미지=대우건설

[세계비즈=김진희 기자] 대우건설은 27일 경영 안정화와 경쟁력 강화를 꾀하기 위해 조직개편과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기존의 석유화학사업실, 발전사업실, 원자력사업실 등 3개 실을 플랜트사업실과 플랜트견적실로 재편하고, 팀을 통합·신설해 1개 늘려 8본부, 36실, 1원, 110팀 체제로 조직을 재편했다.

 

임원 25명에 대한 승진 인사도 함께 실시했다.

 

대우건설은 이번 조직 개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국내외 경제 불확실성 확대와 포트폴리오 변화에 대응해 경영 안정화에 주력하고 수주 및 기술경쟁력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검증된 전문성을 바탕으로 실적 개선을 주도할 임원을 선발했으며, 특히 신사업분야에서 최초로 여성 상무보를 배출해 신구 조화 속에 역동성과 다양성을 추구했다고 강조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과 인사를 통해 코로나19로 환경을 극복하고 경영환경 변화에 대응해 효율성과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승진

 

<전무>

▲민경복 ▲이호진

 

<상무>

▲김토문 ▲김용해 ▲임종빈 ▲김영일 ▲허윤종 ▲김대식

 

<상무보>

▲강준영 ▲반준성 ▲전용수 ▲전병길 ▲김효준 ▲권용웅 ▲한진교 ▲김도헌 ▲박상철 ▲홍승국 ▲박세윤 ▲고중인 ▲안신영 ▲윤상현 ▲박성일 ▲이강석 ▲류포식

 

purple@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