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폭우 피해자에 채무조정 지원안 발표…최대 70%까지 감면

금융위원회가 11일 수재민 중 채무자를 대상으로 감면책 등을 마련해 발표한 가운데 이날 광주 동구 용산동 광주천 상류 일원에서 의용소방대원이 하천 범람으로 떠내려온 쓰레기와 잡초, 고사목을 수거하고 있다. 연합뉴스

 

 [세계비즈=한준호 기자] 금융위원회가 집중호우 피해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채무자들에 대한 지원안을 발표했다.

 

 금융위는 11일 이들 폭우 피해자가 오는 12일부터 6개월간 원금 상환 유예를 신청할 수 있다는 내용이 담긴 폭우 피해자 채무조정 지원안을 밝혔다.

 수해를 입은 금융기관 대출 이용자가 신용회복위원회로부터 채무조정이나 재조정을 확정받을 경우 즉시 6개월간 원금 상환 유예가 제공된다. 수재민들은 관할 지방자치단체에서 발급받은 확인서로 피해 사실을 증빙하면 된다.

 채무조정이 확정된 경우 연체 기간에 따라 연체일수 90일 이상자에 한해 대출 원금을 최대 70%까지 감면받을 수도 있다.

 금융회사가 상각 처리한 채무(통상 연체 1년 초과)의 경우 70%의 최대감면율이 일괄 적용된다.

 연체일수 30일 미만은 원리금 감면 없이 우대 조건으로 분할 상환(최대 10년)할 수 있고, 연체일수 31~89일의 경우 금리를 50% 감면 후 분할 상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신청은 다음 날부터 피해 발생일로부터 1년 이내에 하면 된다.

 이밖에 미소금융 도는 전통시장상인회 대출 이용자에게도 지원책이 마련됐다.

 

 tongil77@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