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한국 성장률 전망 -0.8%로…37개국 중 1위

코로나 확산 차단 가장 성공적…고용률과 성장률 하락폭 작아

OECD 한국경제보고서 발간을 맞아 빈센트 코엔 OECD 사무국 경제검토과장(화면)이 11일 정부세종청사 브리핑실에서 화상으로 발표문을 낭독하고 있다. 연합뉴스

 

 [세계비즈=한준호 기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올해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0.8%로 올렸다. 이는 OECD 37개 회원국 중 가장 높은 전망치다.

 OECD는 지난 6월 10일 ‘2020 0ECD 경제전망’을 내놓은 이후 지금까지 한국을 포함해 4개국에 대한 국가별 보고서를 발표했는데 성장률 전망치를 높인 것은 우리나라가 처음이다.

 

 OECD가 11일 공개한 ‘2020 OECD 한국경제보고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이 없다는 시나리오에서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이 -0.8%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2차 대유행이 현실화하면 -2.0%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지난 6월 제시한 -1.2%보다 0.4%포인트 오른 수치다. 부문별로 보면 민간소비(-4.1%→-3.6%) 둔화 정도가 애초보다 덜 심하고, 총투자(-0.7%→2.9%)는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바꿨다. 그러나 수출(-2.6%→-5.7%) 부진은 심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OECD는 지난달 미국(-7.3%), 슬로베니아(-7.8%), 그리스(-8.0%) 등 3개국에 대한 국가별 보고서를 차례로 발표하면서 이들 국가의 기존 성장률 전망치는 유지했다.

 한국의 성장률을 다른 회원국들에 비해 덜 나쁘게 보는 이유는 기본적으로 코로나19에 대한 대응 역량이다.

 OECD는 “한국이 봉쇄조치 없이 바이러스 확산을 가장 성공적으로 차단한 국가”라고 평가하면서 “적절하고 신속한 대응으로 다른 회원국에 비해 고용·성장률 하락 폭이 매우 작았다”고 분석했다.

 tongil77@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