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 수해 복구 지원 성금 10억 기탁

 

[세계비즈=오현승 기자]  ​GS그룹은 최근 집중호우로 피해 복구를 위한 성금 10억 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고 11일 밝혔다.

 

GS 관계자는 “피해 지역 주민들의 아픔을 위로하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에게 작은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GS는 이번 성금 기탁에 더해 각 계열사 단위의 수해 극복 활동도 펼치고 있다. GS칼텍스는 이재민들의 사생활 보호와 심리적 안정을 위한 대피소 내 분리형 칸막이를 비롯해 침낭, 마스크, 수면안대 등 1억 원 상당의 구호물품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다. GS리테일은 지난달 폭우 피해를 입은 부산 동구 소재의 한 아파트에 생수 1000여 개를 지원한 데 더해 이달 초 충북 단양군 주민에게 즉석밥, 라면, 생수 등 500인분 규모의 식료품을 지원했다. 

 

GS 측은 “앞으로도 GS는 재난 취약계층과 피해를 본 분들의 복구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hsoh@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