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에 은행 휴업…대출·예금 등 자동 만기 연장

사진=연합뉴스

[세계비즈=안재성 기자]8월 17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되면서 은행 등 금융사들도 일제히 문을 닫을 예정이다. 다만 이날 도래하는 대출이나 예금 만기는 자동적으로 연장되므로 소비자들에게 큰 불편은 없을 전망이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오는 17일 광복절 임시공휴일로 인해 증권시장과 채권시장 등 금융시장은 휴장에 들어간다. 은행 등 대부분의 금융사 점포도 당일에는 영업하지 않는다.

 

17일에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이나 예금 등에 대해서는 일반 공휴일과 마찬가지로 취급된다. 우선 17일 만기인 대출은 다음날인 18일로 연체 이자에 대한 부담 없이 연장된다. 가입 상품에 따라 협의를 통해 사전에 상환도 가능하다.

 

예금 만기도 자동으로 하루 연장된다. 조기에 예금 인출을 희망할 경우 휴일 전날인 14일에 미리 합의해 인출하는 것이 좋다.

 

또 카드·보험·통신 등의 이용대금 결제일이 임시공휴일 당일이라면 다음날인 18일 계좌에서 출금된다.

 

펀드 환매대금을 인출할 계획이 있다면, 사전에 판매회사에 문의하거나 투자 설명서 등을 통해 일정을 확인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국내 주식형펀드는 11일 오후 3시30분 이전에 환매를 신청해야 14일에 환매대금을 지급받을 수 있으므로 서둘러야 한다.

 

보험금 수령을 희망하는 경우에도 미리 준비하는 게 좋다. 통상 실손의료보험은 약관상 보험금 청구 후 3영업일 이내 지급되도록 규정하고 있으나 기타 보험은 보험금 지급까지 더 오랜 시간이 걸리기도 한다.

 

부동산 계약이나 기업 간 지급결제 등으로 거액의 자금이 필요한 경우에는 사전에 자금을 미리 인출해야 한다. 당일 인터넷뱅킹을 통해 이체하고 싶다면 미리 이체한도를 상향시켜 놓는 게 바람직하다.

 

외화송금과 국가 간 지급결제 역시 사전에 거래 은행에 확인하거나 거래 상대방과 거래일을 사전에 조정해야 한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임시공휴일에 따른 고객 유의사항이 원활하게 전파될 수 있도록 경제 5단체, 한국공인중개사협회 등 관련 유관기관에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eilen78@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