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성장 기틀 마련한 배기은 前 부회장 별세

배기은 전(前) 효성그룹 부회장.

[세계비즈=김진희 기자] 배기은 전(前) 효성그룹 부회장이 7일 새벽 향년 87세로 별세했다.

 

배 전 부회장은 효성그룹의 모태인 동양나이론 창립 멤버로 그룹 경영에 참여한 이후, 섬유 분야뿐 아니라 화학·IT 분야로 사업을 다각화하며 효성그룹의 성장을 이끈 인물이다.

 

마산고와 서울대 공대를 졸업한 엔지니어인 배 전 부회장은 제일모직에 처음 입사해, 고(故) 만우 조홍제 창업주 회장을 따라 효성 창업에 참여했다. 

 

이후 동양나이론 사장(1978), 효성중공업 사장(1981), 동양염공 사장(1983), 효성그룹 부회장(1989)을 역임했으며, 지난 2014년까지 효성의 사외이사를 맡아왔다.

 

울산공장 초대 공장장으로서 조석래 명예회장(당시 기획담당 상무)과 함께 효성그룹의 첫 생산기지인 울산공장 건립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기도 했다.

 

효성그룹 측은 “고인은 효성그룹 성장의 기틀을 마련한 1세대 경영인”이라며 “1970년대 들어서는 섬유 사업 중심이던 효성을 화학, 중공업, 전자 부문으로 사업 다각화를 이끄는 등 효성을 굴지의 기업으로 성장시키는 데 큰 기여를 했다”고 말했다.

 

효성그룹에 따르면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0일 오전 7시, 장지는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에 위치한 해인사 미타원이다.

 

유족으로는 아내 조영석씨, 자녀 배종서(화진데이크로 대표이사)·정선·민선씨, 며느리 홍기원씨, 사위 박상범(재미)·서창희(법무법인 광장)씨 등이 있다.

 

purple@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