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6월 국내 산업활동 3대 지표 일제히 상승

지난달 산업활동 3대지표가 일제히 증가세로 돌아섰다. 출처=산업통상자원부, 통계청

[임정빈 선임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지난달 국내 산업생산, 소비, 투자 등 산업활동의 3대 지표가 일제히 증가했다.

 

특히 수출이 회복 조짐을 보이면서 제조업 수출 출하가 33년 만에 최대를 나타냈다.

 

3대 지표의 동반 증가는 지난해 12월 이후 6개월 만이다.

 

통계청이 31일 발표한 ‘6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6월 전(全) 산업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은 전월보다 4.2% 늘어났다.

 

산업생산은 올해 1월 감소로 돌아선 후 5개월 연속 감소하다 6개월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

 

광공업 생산은 7.2% 증가, 전산업 생산 증가세를 견인했다. 2009년 2월(7.3%) 이후 최대 증가폭이다. 

 

수출이 다시 늘어난데다 5월 수출이 급감했던 기저효과도 작용했다.

 

광공업 생산에서는 특히 자동차(22.9%), 반도체(3.8%) 증가폭이 컸다. 자동차와 반도체가 살아나며 제조업 생산도 전월보다 7.4% 증가했다.

 

특히 제조업 수출 출하가 전월보다 9.8% 증가, 1987년 9월(18.2%) 이후 33년 만에 최대 폭의 증가율을 나타냈다. 내수 출하도 7.3% 증가했다.

 

서비스업 생산도 2.2% 증가했다. 교육(5.4%), 금융·보험(2.8%), 운수·창고(2.8%), 도소매(2.2%), 전문·과학·기술(5.5%), 부동산(6.3%) 등 업종에서 증가세를 나타냈다.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은 전월보다 2.4% 증가했다.

 

지난 4월(5.3%) 4개월 만에 증가로 돌아선 이후 5월(4.5%)에 이어 3개월 연속 늘어났다. 

 

승용차 등 내구재(4.1%), 의복 등 준내구재(4.7%), 화장품 등 비내구재(0.4%) 판매가 모두 증가다.

 

정부는 전 국민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 등 정책 효과로 소비지출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했다고 밝혔다. 

 

설비투자는 전월보다 5.4%, 건설업체가 실제 시공한 실적인 건설기성도 0.4% 늘어났다. 

 

향후 경기를 예측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와 현재 경기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도 5개월 만에 동반 상승했다.

 

이날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9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에서 6월 산업활동동향에 대해 “생산·지출 측면의 모든 구성지표가 좋아지는 등 개선 조짐이 한층 뚜렷해졌다”며 “3분기 경기 반등 가능성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안일환 기획재정부 제2차관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8차 재정관리점검회의를 열어 지난 29일까지 추경 집행 진도율이 44%를 기록하고 있다면서 9월말까지 주요 사업비의 75%를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jblim@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