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볼커룰 완화에 다우 1.18% 상승 마감

사진=연합뉴스

[세계비즈=주형연 기자] 2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99.66포인트(1.18%) 상승한 2만5745.6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3.43포인트(1.1%) 오른 3083.7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107.84포인트(1.09%) 상승한 10,017.00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과 은행 규제인 이른바 '볼커룰' 완화 방침, 주요 경제 지표를 주시했다.

 

미국에서 코로나19가 다시 가파른 확산세를 보이면서 경제 회복이 차질을 빚을 것이란 우려가 커졌다.

 

확진자가 사상 최고 속도로 늘어나고 있는 텍사스주는 이날 추가적인 경제 재개를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입원 환자도 급증하면서 일부 지역 병원에는 비필수적인 수술 등을 중단하라고 명령했다.

 

애플은 플로리다 지역 매장 14곳을 추가로 폐쇄한다고 발표하는 등 기업 활동 차질도 차츰 확대되는 중이다.

 

미 금융규제 당국이 볼커룰을 완화키로 하면서 주요 은행 주가가 큰 폭 오른 데 힘입었다.

 

미 연방예금보험공사(FDIC) 등은 은행들이 계열회사와 파생상품을 거래할 때 증거금 적립 규정을 완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규정 개정안을 승인했다. 벤처캐피탈 등 위험자산에 대한 대규모 투자 규제도 완화했다.

 

이에 JP모건체이스 등 주요 주가가 가파르게 반등하면서, 증시에 전반에 활력을 제공했다. 은행주는 이날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스트레스 테스트 결과를 발표하는 것을 앞두고 장 후반에는 상승 폭을 더 키웠다. JP모건 주가는 3.5% 급등했고, 씨티그룹은 3.7% 올랐다.

 

이날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4.79% 하락한 32.22를 기록했다.

jhy@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