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5개 개도국에 한국산 방역물품 전달

수출입은행 제공

[세계비즈=오현승 기자]수출입은행은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KOFIH)과 협력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개발도상국에 방역장비와 진단키트 등 3억 5000만 원 상당의 한국산 방역물품을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대상 국가는 라오스·캄보디아·가나·탄자니아·에티오피아로, 5개 나라 모두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중점협력국이다.

 

이번 방역물품 지원은 수은의 후원금으로 KOFIH가 방역복과 검사장비 등을 구매하면 5개 개도국에 주재하고 있는 양 기관 직원들이 현지에서 직접 물품을 전달하는 식으로 이뤄진다. 

hsoh@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