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증권, 계좌 개설 수 50만 계좌 돌파

사진=카카오페이증권

[세계비즈=주형연 기자] 25일 카카오페이증권의 계좌 개설 수가 50만개를 넘어섰다. 정식 서비스가 개시된 지 채 한 달도 되지 않은 불과 28일 만이다.

 

카카오페이증권은 지난 달 27일부터 증권 계좌 업그레이드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주가 하락 등 어려운 대외 환경 속에서도 6일 만에 증권 계좌 수 20만개를 돌파하는 등 빠른 속도로 성장했다. 특히 지난 2월 한 달간 증권업계 CMA 계좌가 19만7000개 증가 한 것을 감안하면 놀라운 속도다.

 

가입자 연령대별로 보면 모바일 플랫폼 이용률이 높고 상대적으로 증권 서비스 경험이 적은 2030세대가 전체의 68.4%를 차지했다. 특히 자산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사회초년생(25-34세)의 비중이 39.2%에 달했다. 모바일 금융 소외계층으로 여겨졌던 50대 이상도 8.9%로 나타났다.

 

증권사 영업 시간에 제한 받지 않는 플랫폼의 편리함 때문에 계좌 개설 시간은 자유로웠다. 평일 오후 4시부터 오전 8시까지 영업 외 시간 개설 비중은 46.4%이었으며, 4명 중 1명은 주말에 계좌를 개설한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톡에서 스마트폰 터치 몇 번 만으로 증권 계좌 개설과 펀드 투자가 가능하다는 접근성, 카카오페이머니 및 다양한 금융 서비스와 연결되는 증권 계좌의 편의성과 혜택, 간소화된 과정과 편리한 UI·UX 등 낮은 진입장벽도 사용자들의 좋은 반응을 이끌어내는 주요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카카오페이증권은 카카오페이머니가 자동 예탁되는 계좌 잔액에 대해 오는 5월 말까지 시중금리보다 높은 최대 연 5%(세전)를 매주 지급하며, 무제한 보유한도 및 예금자 보호(1인 당 최대 5000만원) 등의 혜택도 제공한다.

 

김대홍 대표는 “조만간 금융에 대한 전문지식 없이도 카카오페이 플랫폼에서 재미있게 이용할 수 있는 색다른 투자 방식을 선보일 예정이다”며 “기존 증권 서비스에선 경험하지 못했던 새로운 투자 문화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jhy@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