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코로나19 확산 우려 완화에 3대 지수 '사상 최고'

사진=연합뉴스

[세계비즈=주형연 기자] 1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75.08포인트(0.94%) 오른 2만9551.4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1.70포인트(0.65%) 오른 3379.4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87.02포인트(0.9%) 상승한 9725.96에 장을 마감했다. 3대 지수는 모두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시장은 코로나19 확산 상황과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상원 증언 등을 주시했다.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둔화하고 있다는 분석에 힘입어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 심리가 되살아났다.

 

중국 당국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1100명 이상으로 늘었고, 누적 확진자는 4만4000명을 넘었다. 하지만 신규 확진자 수는 2000명대 초반으로 떨어졌다.

 

대부분의 신규 확진자도 후베이성에 몰려 있는 것으로 나오면서, 코로나19의 전방위적인 확산에 대한 우려는 한풀 꺾였다. 중국 당국은 코로나19 충격에 대응해 실업 방지 등의 대책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상원 증언에서 코로나19가 미국 경제에 미친 영향을 조만간 나올 지표들을 통해 볼 수 있을 것이라면서, 경제에 미칠 파장의 강도 및 지속성 등을 판단하기는 아직 불확실성이 크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날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9.49% 급락한 13.74를 기록했다.


jhy@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