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기업은행장 인사 논란 일축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신년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경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정부의 인사권'을 거론하며 기업은행장 인사 논란에 선을 그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진행된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업은행장 '낙하산 인사' 논란과 관련한 질문에 '낙하산 인사'가 아니라고 단호하게 답했다. 윤종원 신임 IBK기업은행장은 '낙하산 인사' 문제를 제기하는 노조의 반발로 임기 12일째 정상 출근을 하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이날 문 대통령은 "과거에는 민간금융기관, 민간은행장들까지 그 인사에 정부가 사실상 개입을 했었다. 그래서 낙하산이냐 했었다"며 "(하지만) 기업은행은 정부가 출자한 국책은행이고 정책금융기관이다. 인사권이 정부에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우리(정부)가 변화가 필요하면 외부에서 수혈하는 것이고 안정이 필요하면 내부에서 발탁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공기업·공공기관의 인사권은 정부에 있다고 못 박음으로써, 현재 노조와 갈등이 진행 중인 기업은행뿐만 아니라 공공기관의 수장 임명 때마다 제기됐던 '낙하산 논란'을 불식하기 위한 취지로 풀이된다.

 

 이와 더불어 문 대통령은 윤 행장의 능력과 경험도 높이 평가하며 문제 될 게 없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기업은행 노조는 성명을 통해 문 대통령의 발언을 반박했다. 노조는 "우리는 (대통령의) 임명권을 부정하지 않았고, 투명하고 공정한 임명 절차를 바랐다"며 "'내부 출신이 아니라고 반대해선 안된다'는 (대통령의) 말씀은 그 전제가 틀렸다"는 입장을 밝혔다. 

 

 노조는 "기업은행은 기획재정부 지분 53.2%를 제외한 46.8% 지분을 외국인을 포함한 일반 주주들이 보유한 상장사입니다. 그러나 1961년 아무런 검증 없이 만들어진 은행장 선임 절차를 여전히 법으로 유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후보 시절 이를 개선하겠다던 대통령님의 약속을 왜 지키지 않는가(라고) 기업은행 노조가 묻고 있으나 정부나 청와대의 답은 없다"고 덧붙였다. kwjun@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