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미·중 무역합의 기대감에 상승 마감

사진=연합뉴스

[세계비즈=주형연 기자] 1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3.28포인트(0.29%) 상승한 2만8907.05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2.78포인트(0.70%) 오른 3288.1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95.07포인트(1.04%) 급등한 9273.93에 장을 마감했다.

 

S&P 500 지수와 나스닥은 장중 및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또 경신했다. 시장은 오는 15일 예정된 미국과 중국의 무역합의 서명식 및 기업 실적 등을 주시했다.

 

중국 관영 언론 글로벌타임스는 류허 부총리가 이끄는 협상단이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을 위해 이날 워싱턴 D.C로 출발했다고 트위터 계정을 통해 밝혔다. 

 

서명식 이후 1단계 합의문이 공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1단계 합의 서명에 앞서 중국이 환율조작국에서 제외될 것이란 보도도 나왔다.

 

양국 무역 합의와 관련해 긍정적인 당국자들의 발언도 나왔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주말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번역 기간에 합의 내용이 변경됐을 수 있다는 루머를 부인하며 "이번 합의는 매우, 매우 광범위한 합의"라고 강조했다.

 

미국과 중국이 매년 두 차례 가칭 '포괄적 경제 대화'(CED)를 재개하기로 합의했다는 소식도 주가 상승을 거들었다.

 

반면 홍콩 언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관영 경제지인 경제일보는 소셜미디어 계정 '타오란 노트'에 "무역 전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면서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은 게임의 첫 라운드일 뿐"이라는 글을 올렸다.

 

시장은 또 다음날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될 기업 4분기 실적 발표도 대기하고 있다. 팩트셋에 따르면 S&P500 기업의 4분기 순이익은 약 2% 줄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종목별로는 테슬라 주가가 9.8% 급등하며 주당 500달러 선도 넘어섰다.

 

이날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91% 하락한 12.32를 기록했다.


jhy@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