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이란사태, 韓 실물경제에 직접 영향 없어”

KIEP “거시경제 영향 제한적…석유화학 등에 영향”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동상황 관련 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세계비즈=유은정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0일 미국과 이란의 갈등과 관련해 “국내외 금융시장이 진정되는 모습을 보이며 실물 경제 부문에서도 직접적 영향이나 특이 동향은 아직 관찰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전문가들도 미국과 이란의 군사적 충돌 사태가 한국 거시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으면서 과도한 불안감을 경계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동 상황 관련 관계장관회의’에서 “중동지역의 정세 불안과 관련한 불확실성은 여전히 상존하는 만큼 관련 정세와 시장 동향을 냉철히 주시해 차분하게 그러나 필요하면 단호하게 대응해 나가겠다”며 이처럼 말했다.

 

그는 “두 나라 간 군사적 긴장이 완화하며 오히려 주가가 상승세를 보이고 국내 유가와 환율도 안정되는 등 시장이 진정되는 모습을 보였다”며 “우리 교민과 기업 근로자 피해도 없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앞으로 대응과 관련해 “정부 목표는 국민 안전 확보와 경제 파급 영향 최소화”라며 “정부는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관계장관회의, 차관급 거시경제금융회의 등을 수시 개최하고 6개 분야별 대책반 가동 등 범정부적으로 종합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미국과 이란의 군사적 충돌 사태가 한국 거시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다는 분석도 나왔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은 “미∙이란 충돌사태의 영향과 대응' 보고서에서 “유가 상승에 따른 석유화학업계, 항공∙해운업계 등의 영향이 예상되지만 거시경제에 대한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진단했다.

연구원은 근거로 지난해 5월 이후 이란산 원유 수입이 중단된 상황에서 원유 수급에 큰 차질이 없었으며 한국의 대(對)중동 수출액도 지난해 약 159억달러(1∼11월)로 전체 수출 내 비중이 3.2%에 불과하다는 점을 제시했다.

 

그러나 이번 사태로 유가가 계속 오르면 원재료 나프타 등의 가격 상승 탓에 석유화학업계가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연구원은 분석했다. 유류비에 민감한 항공업계의 영업이익도 감소할 가능성도 제기됐다. 

 

viayou@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