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 이슈, 제2의 화웨이사태될까…美, 中기업 규제 강화 착수

출처=틱톡

[세계파이낸스=임정빈 선임기자] 미국이 미중무역협상과는 무관하게 해외기업에 대한 규제를 한층 강화하고 있어 주목된다.

 

이로 인해 최근 미국에서 큰 이슈가 되고 있는 중국계열 동영상서비스앱 틱톡(Tik Tok)이 직격탄을 맞을 것으로 예상되는 등 제2의 화웨이사태가 가시화되고 있다.

 

8일 외신에 따르면 미국 재무부 산하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가 외국기업의 미국 기업투자에 대해 강화된 감독지침을 적용할 계획이다.

 

특히 토마스 페도 재무부 차관보 겸 CFIUS 위원장은 최근 한 행사에서 연설을 통해 CFIUS의 조사 대상기업에 대해서는 기업 운영방식에 대해 명확하게 규명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그의 발언은 바로 중국기업인 바이트댄스테크놀로지의 자회사인 틱톡을 직접적으로 겨냥하고 있다고 외신들은 보도하고 있다.

 

틱톡은 동영상을 기반으로 한 SNS서비스 앱이다. 10대와 20대를 중심으로 큰 인기를 끌며 유튜브를 위협할 정도이다. 전 세계 유니콘기업 중 1위로 최고의 평가를 받으며 내년 중 홍콩에 상장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러나 최근 미국 내 정계와 언론계는 일제히 틱톡에 대해 안보이슈를 제기함으로써 CFIUS에 힘을 대거 실어주는 분위기다.

 

마르코 루비오 상원위원은 최근 언론을 통해 "틱톡과 같이 중국이 소유하거나 중국과 연결된 플랫폼이나 응용프로그램은 중국 공산당이 이용할 수 있다"며 이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국제인권단체인 미국 프리덤하우스의 사라 쿡 수석연구원도 "중국정부는 틱톡에 있어서 정보시스템의 접점(노드)에 대한 통제력을 가지고 있다"면서 "홍콩 시위와 관련한 정보를 검열하고 있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고 밝혔다고 외신은 전하고 있다.

 

또 서방진영 일각에서는 중국 공산당은 대량의 데이터를 해외에서 수집한 후 선전에 이용하거나 특정 이슈에 대한 대중의 반응을 파악하기 위해 사용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그래서 중국이 SNS 운영에서 통제권을 가지면 이를 통한 소통에 영향을 미치게 되고 결국 전 세계 미디어환경을 제어하게 된다는 의혹의 눈길을 보내고 있다.

 

틱톡은 이에 대해 중국과 관련된 민감성을 기준으로 틱톡의 콘텐츠를 제거하지 않고 있으며 사용자 데이터는 미국 서버에 저장돼 있다는 주장으로 대응하고 있다.

 

바로 이 부분에서 CFIUS의 새로운 감독지침이 부각되고 있다.

 

CFIUS는 틱톡은 물론 모회사인 중국의 바이트댄스에 대해서도 기업이 실제로 운영되는 방식에 대해 감독의 칼을 들이댈 참이기 때문이다.

 

구체적으로 바이트댄스은 물론 그 자회사인 틱톡도 중국법의 테두리에서 운영됐는지를 알아내겠다는 것이다.

 

만약 문제가 발견될 경우 경제적 차원이 아니라 안보적 차원에서 엄청난 액수의 벌과금을 매길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틱톡은 지난 2017년 12월 미국의 앱 뮤지컬리(Musically)를 약 10억 달러(1조2000억 원)에 인수한 바 있는데 이번 조사가 그 적법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관계자들은 밝히고 있다.

 

만약 틱톡이 조사 이후 큰 액수의 벌과금을 받으면 뮤지컬리를 떼어낼 수밖에 없고 사실상 틱톡 서비스는 중단될 것이라고 외신들은 관측하고 있다.

 

jblim@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