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경상 흑자 11개월만에 최대…전년동기대비로는 8개월째 악화

[세계파이낸스=임정빈 선임기자] 9월 경상수지 흑자가 11개월 만에 최대를 기록했으나 전년 동월대비 8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치 통계에 따르면 올해 9월 경상수지는 74억8000만달러 흑자였다.

 

작년 9월의 110억1000만달러와 비교하면 감소했으나 작년 10월 93억5000만달러 이후 11개월 만에 최대치이다.

 

이로써 올해 9월까지 누적 경상수지 흑자는 414억6000만달러를 기록했다.

 

1∼9월 기준으로만 보면 지난 2012년(261억3000만달러) 이후 최저치이다.

 

9월 경상수지가 흑자를 나타낸 데는 상품수지 흑자가 증가가 가장 큰 몫을 했다.

 

상품수지 흑자는 88억4000만달러로 작년 10월의 106억5000만달러) 이후 최대치이다.

 

물론 작년 9월의 130억1000만달러와 비교하면 여전히 줄어든 것이다.

 

수출은 460억1000만달러로 작년 9월보다 10.3% 줄어 10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고 수입도 371억7000만달러로 전년 동월대비 3% 줄어 5개월 연속 줄었다.

 

이는 미중 무역분쟁 등에 따른 세계교역 둔화와 반도체 경기 회복세 지연 등이 큰 영향을 줬다.

 

jblim@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