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디플레 우려 확대 시 적극적 재정·통화정책 필요"

 

[세계파이낸스=오현승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디플레이션 우려가 커지면 재정정책과 통화정책을 더욱 적극적으로 펼칠 필요가 있다고 8일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한은을 상대로 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윤영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제로 금리' 통화정책 가능성을 묻자 "현재로선 디플레이션 발생 징후가 크지 않다"고 전제한 뒤 이렇게 답변했다. 그는 제로금리 가능성에 대해선 직접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

 

이 총재는 "이론적으로 금리를 무한히 낮출 수는 없으니 실제로 어느 선까지 낮출 수 있는지 실효하한에 관한 논의가 있다"며 "미국 연방준비제도나 영란은행은 소폭의 플러스를 실효하한으로 보는데, 한국은 이런 기축통화국보단 실효하한이 높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금리인하 정책 효과에 한계가 있다고 묻자 이 총재는 "통화정책의 파급 메커니즘이 과거와 같지 않아 그 효과가 제한적"이라며"결과적으로 통화정책보다는 재정정책의 효과가 더 크다"고 말했다. 

 



hsoh@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