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삭제된 하나은행 DLF 자료 포렌식 복구 중

사진=연합뉴스

[세계파이낸스=안재성 기자]KEB하나은행이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판매에 대한 금융감독원 검사를 앞두고 관련 자료들을 삭제한 것으로 드러났다.

 

금융감독원은 포렌식을 통해 삭제된 자료를 복구 중이다. 

 

8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감원 국정감사에서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은 "하나은행의 전산 자료가 삭제되지 않았느냐"며 "포렌식으로 얼마나 복구됐느냐"고 질문했다.

 

이에 김동성 금감원 은행 담당 부원장보는 “현재 포렌식 요원을 투입해 복구 중”이라며 “아직 복구율에 대해서는 말할 단계가 아니다”고 답했다. 금감원은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의 DLF 추가 검사 과정에서 하나은행의 자료 삭제 정황을 파악, 금융보안원의 전문 인력을 동행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지 의원은 "조직적으로 자료를 삭제했다면 검사 방해"라면서 엄중 조치를 주문했다. 윤석헌 금감원장도 "그 부분에 대해 법률 검토를 하고 있다"며 동의했다. 

 

seilen78@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