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3분기 영업익 7.7조…바닥 탈출 신호탄

매출은 4분기만에 60조 복귀, 디스플레이·모바일 호조 영향

삼성전자 서초사옥

 

[세계파이낸스=장영일 기자] 삼성전자가 3분기 연결기준 매출 62조원, 영업이익 7조7000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분기 대비 10.46%, 영업이익은 16.67% 증가했다.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던 작년 3분기 대비해선 매출은 5.29%, 영업이익은 56.18% 감소했다.   

 

특히 매출은 4분기 만에 60조원대로 복귀했다. 영업이익은 증권사 전망치 평균(7조185억원)을 상회하면서 '다운턴(하락국면)'에서 벗어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매출에서 영업이익이 차지하는 비율인 영업이익률은 12.4%로, 전분기(11.8%)보다 소폭 올랐다.

 

사업 부문별 성적표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모바일과 디스플레이 사업의 실적 개선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IM(IT·모바일) 부문은 갤럭시노트10 시리즈와 갤럭시폴드 등의 잇단 판매 호조 등에 힘입어 2조원 안팎의 흑자를 냈을 것으로 예상된다. 전분기(1조5600억원)보다 약 30%나 늘어난 셈이다.

 

디스플레이 사업도 스마트폰 신제품의 잇단 출시로 플렉서블 올레드 패널 판매가 늘어나면서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증가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반도체 부문의 경우 당초 시장 전망치는 다소 웃돌았지만 본격적인 정상화 국면에 접어들었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게 업계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jyi78@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