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1~7월 수출, 세계 10대 수출국 중 최대폭 감소

평균 2.84% 줄어든데 반해 한국은 8.94%나 떨어져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세계파이낸스=김민지 기자] 올해 1∼7월 한국의 수출 감소율이 세계 10대 수출대국 가운데 가장 큰 것으로 집계됐다. 

 

6일 세계무역기구(WTO)의 주요국 월별 수출액 통계를 바탕으로 세계 10대 수출국의 1∼7월 누계 수출액 증감률(전년 대비)을 비교한 결과, 한국의 감소율이 가장 컸다.

 

세계 10대 수출국은 지난해 수출액 기준으로 1∼10위에 해당하는 중국·미국·독일·일본·네덜란드·한국·프랑스·홍콩·이탈리아·영국이다.

 

한국의 1∼7월 누계 수출액은 3173억3600만 달러(약 380조원)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8.94% 줄어 들었다.

 

두 번째로 감소 폭이 큰 곳은 홍콩(-6.74%)이며 이어 독일(-5.49%)과 일본(-5.03%), 영국(-4.62%)도 5% 안팎의 감소율을 보였다.

 

중국은 미중 무역분쟁의 가운데도 수출액이 1년 전보다 0.59% 늘어나 10개국 가운데 유일하게 증가세를 보였다. 

 

10대 수출국을 모두 합쳐보면 1∼7월 수출액은 5조6064억달러였고, 1년 전보다 2.84% 줄었다.

 

세계 10대 수출국의 1∼7월 수출액이 감소로 돌아선 것은 지난 2016년 5.14% 줄어든 이래 3년 만이다. 

 

특히 7월 한 달만 떼어놓고 보면 한국 수출 부진이 유독 두드러진다.

 

7월은 일본이 한국으로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포토레지스트, 고순도 불화수소 등 디스플레이·반도체 소재에 대한 수출 포괄허가를 개별허가로 전환한 시점이다.

 

7월 한국의 수출액은 460억9200만 달러로, 작년 동월보다 11.04% 줄었다.

 

minji@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