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태풍 피해 지역에 생수 2.3만병 긴급 지원

사진=오비맥주

[세계파이낸스=유은정 기자] 오비맥주는 사단법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큰 피해를 입은 경북 영덕군, 울진군 이재민에게 재난 구호용 생수를 지원했다고 4일 밝혔다.

 

희망브리지는 오비맥주가 직원 성금으로 마련한 기부금으로 2만3040병(500ml 기준)의 생수를 피해 발생 지역 주민들에게 긴급 구호품과 함께 지원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태풍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긴급 구호품 등을 지원키로 했다"며 “더 이상의 피해가 없이 조속히 복구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viayou@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