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가계대출, 10개월만에 최대폭 증가…7조4천억 ↑

사진=연합뉴스

[세계파이낸스=안재성 기자]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은 7조4000억원 늘었다. 이는 지난해 10월(7조8000억원) 이후 10개월만에 가장 큰 증가폭이다. 역대 8월 기준으로는 지난 2016년 8월(8조6000억원) 이후 최대 증가폭이다. 

 

특히 전월(5조8000억원)에 비해 1조6000억원이나 뛰었다. 전년동월 대비로도 1조5000억원 확대됐다. 

 

1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올해 1월 1조1000억원까지 낮아진 이후 계속 상승하는 추세다. 

 

증가폭 확대의 주 원인으로는 한은 기준금리 인하,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 증가, 전세자금대출 증가 등이 꼽힌다. 

 

한은 관계자는 “기준금리 인하가 가계대출 증가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말하긴 어렵다”면서도 “기본적으로는 주택거래에 따른 대출 수요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여겨진다”고 말했다.

 

seilen78@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