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욱 공정위원장 후보 "공정경제 역할 수행 막중한 책임 느껴"

사진=연합뉴스

[세계파이낸스=김민지 기자] 차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로 지명된 조성욱 서울대 경영학과 교수(사진)가 "공정경제라는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는 공정거래위원장에 내정된 데 막중한 책임을 느낀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9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공정거래조정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본의 수출규제로 재벌개혁의 강도에 변화가 있을 것 같냐는 질문에 대해 "공정거래법의 목적은 독점 폐해를 줄이고 경제적 집중을 방지하면서 불공정한 거래 관행을 규제하는 것"이라고 답변했다. 

 

그는 그러면서 "공정거래위원회의 정책 방향 등은 청문회 이후 말씀드리는 것이 적절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조 후보자는 지난 2003년 이후 고려대와 서울대에서 교수로 재직하며 재벌 정책과 기업지배구조 분야에서 오랫동안 연구활동에 천착해 온 학자다. 

 

한국개발연구원(KDI)에 재직하던 1997~2003년에는 재벌에 대한 정부 정책과 경쟁 정책에 대한 평가와 함께 조언을 내놓았다.

 

특히 조 후보자는 2003년 '기업지배구조 및 수익성' 논문을 통해 1997년 외환위기가 재벌의 취약한 지배구조 때문에 발생했다는 사실을 입증한 바 있다.

 

minji@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