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치, 한국 국가신용등급 AA- 유지…등급 전망 '안정적'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세계파이낸스=김민지 기자]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가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로, 등급 전망을 '안정적'으로 각각 유지했다. 

 

피치는 9일 보도자료를 통해 "북한 관련 지정학적 위험과 고령화 등 중기적인 구조적 도전에도 탄탄한 대외 재정, 안정적인 거시 경제 성과, 건전한 재정 운용 등이 이를 상쇄한다"고 판단 배경을 설명했다.

 

피치는 "지난 한 해 글로벌 경제성장 둔화와 미중 무역 분쟁으로 한국의 경제 성장 모멘텀이 둔화했다"면서도 "근원적인 성장은 견실하게 유지되고 있다"고 판단했다. 

 

피치는 또 반도체 부진 심화에 따른 수출과 설비투자 부진으로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은 2.0%로 둔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미중 무역분쟁 심화와 일본과의 갈등에 다른 불확실성으로 2.6%(6월 전망)에서 2.3%로 하향 조정했다.

 

아울러 피치는 최근 일본의 한국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는 공급망을 교란하고, 한국 기업의 대일본 소재 수입능력에 불확실성을 야기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일본 수출심사 절차의 복잡성, 한국 기업의 대체 공급업체 확보 능력, 무역갈등 지속 기간에 달려있다고 전망했다.

 

피치는 무역 갈등 고조에 따른 불확실성과 완화한 인플레이션 압력을 고려할 때 올해 말까지 한국은행이 금리를 25bp(1bp=0.01%포인트) 추가 인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minji@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