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KB가업승계신탁' 출시

 


[세계파이낸스=오현승 기자] 국민은행은 기업의 최고경영자(CEO)가 보유한 주식을 은행에 신탁하고 본인 사후에 미리 지정한 승계자에게 상속하는 'KB가업승계신탁' 상품을 9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별도의 유언 없이 신탁계약에 따라 원활한 가업승계를 지원하는 게 특징이다. CEO 입장에서는 가업승계자를 미리 지정해 본인의 유고 시 별도의 유언 없이 원활한 가업승계가 진행돼 경영권 분쟁을 방지하고 안정적인 지속경영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국민은행은 상품 가입자를 대상으로 재산상속 관련 상속·증여·세무관련 상담서비스를 제공한다. 고객 맞춤형 자산승계 종합솔루션 서비스인 ‘KB 가업(家UP)자문 서비스', 기업에 대한 경영진단 서비스인 'KB 와이즈 컨설팅' 등을  해 자산의 안정적 관리와 효율적인 승계를 지원한다.

최저 가입금액은 10억 원, 가입기간은 1년 이상이다. 기업의 상황에 따라 가입금액, 신탁보수 등을 조정할 수 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자산승계 관련 상품의 선제적 출시 및 다양한 자문서비스 제공을 통해 법인 및 CEO 고객의 고민해결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hsoh@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