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건강 악화로 아산병원 입원

[세계파이낸스=유은정 기자] 신격호(사진) 롯데 명예회장이 지난달 서울 잠실에서 소공동으로 거처를 옮긴 후 건강이 악화해 서울아산병원에 입원했다.

2일 롯데에 따르면 신 명예회장은 법원의 거처 이전 결정에 따라 지난달 19일 잠실 롯데월드타워 레지던스 49층에서 소공동 롯데호텔 신관(현 이그제큐티브타워) 34층으로 거처를 옮긴 직후 건강이 급격히 나빠졌고, 이날 오후 종합적인 검진차 아산병원에 입원했다.

신 명예회장은 지난주부터 식사와 수분 섭취를 제대로 하지 못했지만 주말에 링거를 맞고 기력을 회복한 상태라고 롯데 측은 전했다.

롯데 관계자는 "고령에 새로운 환경으로 이사하다 보니 적응을 하기 어려운 상태인 것 같다"며 "오늘 오후 아산병원에 입원했지만, 생명이 위독한 상황은 아니다"고 말했다.

신 명예회장은 올해 97세로 백수(白壽·99세를 가리키는 말)를 앞두고 있다.

또한 롯데는 신동빈 롯데 회장의  병문안 시기는 아직 특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viayou@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