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e파란재단, 농어촌 학교에 노트북 135대 기부

지난 16일 이정훈(왼쪽부터)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농어촌상생기금운영부장, 김순철 사무총장, 신건호 홈플러스 대외정책 총괄이사, 조현구 홈플러스 e파란재단 사무국장이 농어촌 학교 대상 노트북 전달식을 갖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동반성장위원회
[세계파이낸스=유은정 기자] 홈플러스의 사회공헌재단 e파란재단은 지난 16일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동반성장위원회와 노트북 컴퓨터 135대를기증 행사를 갖고 총 1억원 상당(중고가 기준)의 노트북 컴퓨터를 농어촌 소재 학교에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홈플러스 e파란재단이 기부한 노트북 컴퓨터는 지난해 디지털리터러시교육협회가 홈플러스 문화센터에서 어린이와 청소년을 대상으로 진행한 '디지털 리터러시 교육' 당시 6차례활용했던 LG전자 울트라PC 노트북이다.

1대당 중고가 73만여원 수준(판매가의 50%)으로 총 지원 규모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약 1억원에 육박한다.

기부된 노트북 컴퓨터는 멀티미디어 및 정보검색용으로 사용하기에 적합한 모델로, 농어촌 지역 학교와 학생들의 정보활용 능력 함양과 디지털 농촌 문화 확산의 기틀을 마련하고 도농 간 교육격차 해소에도 도움을 줄 전망이다.

조현구 홈플러스 e파란재단 사무국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정보소외계층의 정보격차 해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홈플러스와 홈플러스 e파란재단은 앞으로도 협력사와 고객이 함께 동참하는 실질적인 사회공헌을 실천하고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도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viayou@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