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1분기 순익 8457억…전년비 12.7%↓

 


[세계파이낸스=오현승 기자] KB금융그룹은 올해 1분기 8457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은행 명동사옥 매각익이 있었던 전년 동기 대비 12.7% 감소한 수준이다.

회사 측은 "작년 1분기 명동사옥 매각익(세후 약 830억 원)과 이번 분기 은행 희망퇴직 관련 일회성 비용(세후 약 350억 원)을 제외한 경상적 기준으로는 작년과 유사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KB금융의 1분기 그룹 순이자이익은 2조 2521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1% 증가했다. KB국민은행의 대출이 증가했고, 손해보험과 카드 등 다른 계열사의 이자 이익이 늘었다.

순수수료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2.5% 줄어든 5506억 원을 기록했다. 카드 가맹점 수수료율 인하로 수익이 줄어든 반면, 주가연계증권(ELS) 상품의 조기 상환 및 신규 판매 증가로 신탁이익이 늘고 IB부분의 실적이 개선세를 보였다.

자기자본이익률(ROE)과 총자산수익률(ROA)은 각각 9.59%, 0.71%를 기록했다. 그룹 BIS 자기자본비율, 보통주자기자본비율은 각각 14.83%, 14.18%를 시현했다. 기준 총자산은 490조 7000억 원, 관리자산(AUM) 포함한 그룹 총자산은 744조 8000억 원이다.

KB국민은행의 1분기 순익은 전년 동기 대비 17.0% 감소한 5728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분기 순손실을 냈던 KB증권은 올 1분기 809억 원의 순익을 올렸다.

KB금융그룹 관계자는 "금융시장 변동성이 컸던 지난 4분기와는 달리 주식시장이 점차 안정화되면서 유가증권 및 파생상품 관련 운용실적이 크게 개선되고 보험수익과 수수료 이익이 증가하면서 수익성이 회복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hsoh@segyefn.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