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국내 첫 전자지급수단 해외결제 서비스 대만서 개시

하나머니로 해외 결제…태국·일본·베트남 등으로 GLN사업 확대

사진=하나금융그룹

[세계파이낸스=오현승 기자] 하나금융그룹은 국내 최초로 전자지급수단 해외결제 서비스를 대만에서 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를 통해 하나금융의 통합멤버십 프로그램인 하나멤버스에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 가능한 전자지급수단인 '하나머니'로 대만 내 주요 가맹점에서 결제할 수 있게 됐다. 

KEB하나은행과 하나카드 이용자들은 대만 방문 시 별도로 환전 없이도 대만 최대 면세점인 에버리치를 비롯해 자판기 및 전통시장인 야시장 내 가맹점 등에서 하나머니로 결제할 수 있게 됐다. 1회 최대 결재액은 미화 600달러 까지다. 향후 패밀리마트, RT마트, 신광미츠코시 백화점, 대만 대차대 등 가맹점을 넓힐 계획이다.

하나금융 측은 이번 서비스에 대해 기획재정부가 지난 1월 외국환 거래법을 개정해 '선불 전자지급수단의 해외결제'를 허용하고, 금융위원회가 금융결제 인프라 혁신 방안'을 발표헤 핀테크 기업의 해외결제 허용을 추진하는 등 정부 차원의 핀테크 산업 육성 및 새로운 비즈니스 활성화 조치에 따른 성과물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23일 하나금융그룹의 GLN(Global Loyalty Network) 대만 파트너사인 타이신 금융그룹 사옥에서 개최된 「하나멤버스 대만결제 시범서비스」 론칭 기념 행사에는 우동량 타이신금융그룹 회장, 샹뤠이챵 타이신은행장을 비롯해 에버리치 면세점, 패밀리마트, RT 마트, 신광미츠코시 백화점 등 대만 현지 주요 파트너사의 주요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은 지난 23일 하나멤버스 대만결제 시범서비스 론칭 기념행사에서 "하나멤버스 대만결제 서비스는 하나금융이 수년간 준비해 온 글로벌 핀테크 사업인 글로벌 로열티 네트워크(GLN)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며 "향후 하나금융은 GLN 사업을 통해 국내 최초로 한국 주도의 글로벌 페이먼트 허브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향후 하나금융은 태국, 일본, 베트남 등으로 GLN 사업을 본격적으로 해외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한준성 KEB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부행장은 "하나금융뿐만 아니라 국내 핀테크 기업들도 해외로 진출할 수 있는 기회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hsoh@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