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이슬 가격 5월부터 6.45% 인상…주류 가격 들썩

2위 처음처럼도 인상할 듯

하이트진로의 참이슬. 사진=하이트진로
[세계파이낸스=유은정 기자] 소주 브랜드 1위인 하이트진로의 참이슬이 다음 달부터 가격을 올리면서 다른 소주 브랜드 가격도 인상될지 주목된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하이트진로는 3년 5개월 만에 소주 출고가격을 6.45% 인상한다. 이에 다음 달 1일부터 참이슬 후레쉬와 참이슬 오리지널(360㎖)의 공장 출고가격은 병당 1015.70원에서 65.5원 오른 1081.2원으로 팔린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2015년 11월 가격 인상 이후 원부자재 가격, 제조 경비 등 원가 상승 요인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소주 브랜드 1위인 참이슬 가격이 오르면서 2위 브랜드인 롯데주류의 처음처럼 가격도 오를 전망이다. 통상적으로 주류업계에서는 1위 브랜드가 가격을 올리면 2~3위 브랜드도 뒤이어 가격을 인상한다.

앞서 맥주 시장 1위인 오비맥주가 이달 초 주요 제품 출고가를 평균 5.3% 올리면서 주류 가격은 한 차례 들썩였다.

오비맥주는 다음 달 4일부터 대표 제품인 카스 병맥주의 경우 500㎖ 기준으로 출고가가 현행 1147.00원에서 1203.22원으로 56.22원(4.9%) 올린다고 밝힌 바 있다.

주류업계 관계자는 "주류 가격은 1위 브랜드가 우선적으로 인상하면 타 업체도 인상한다"며 "국내 소주와 맥주는 식당 등에서 일반적으로 같은 가격으로 판매하기 때문에 인상된 가격을 따라간다"고 말했다. 

viayou@segye.com

관련뉴스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