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1Q 영업손실 1320억…적자 확대

LG디스플레이 파주공장 전경. 사진=연합뉴스


[세계파이낸스=장영일 기자] LG디스플레이는 올 1분기 매출 5조8788억원, 영업손실 1320억원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매출은 전 분기(6조9478억원) 대비 15% 감소했지만 전년 동기 대비 4% 증가했다.

영업손실은 전년 동기(983억원) 대비 확대됐다. 면적당 판가가 상대적으로 높은 중소형 패널의 출하 감소 등에 따라 면적당 판가가 전 분기 대비 하락했기 때문이다. 당기순손실도 626억원으로 전분기(1526억원) 대비 적자 전환했다.

LG디스플레이는 1분기 영업손실을 기록했지만 OLED로의 사업구조 전환에 더욱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하반기부터 손익 분기점을 넘어선 대형 OLED사업은 2018년 TV사업 내 OLED 매출 비중이 20%를 상회했으며 2019년은 30%를 넘어 설 것으로 예상된다.

LG디스플레이 서동희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올해는 OLED로 사업구조를 전환하는 과정이기에 당면한 과제와 어려움이 있어 인내와 노력이 필요한 해"라며 "그러나 LG디스플레이는 미래 성장을 위해 OLED를 중심으로 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해가고 있고, 내부 효율성 극대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여 내년부터는 의미 있는 재무적 성과를 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jyi78@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