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美 이란제재' 여파 오름세 지속

사진=연합뉴스
[세계파이낸스=이정화 기자] 국제유가는 23일(현지시간)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1%(0.75달러) 상승한 66.3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이는 지난해 10월29일 이후 6개월만의 최고치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6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30분 현재 배럴당 0.73%(0.54달러) 오른 74.5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3% 안팎 급등한 전날보다는 상승폭이 둔화했지만 미국의 '대(對)이란 제재' 여파가 이틀째 이어지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금값은 소폭 떨어졌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34%(4.40달러) 내린 1273.2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면서 금값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뉴욕증시의 상승세도 안전자산인 금에는 부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했다.

jhlee@segyefn.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