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호실적에 사상 최고치…다우, 0.55% 상승 마감

 

[세계파이낸스=이정화 기자] 뉴욕증시 주요지수는 사상 최고치 부근으로 상승했다. 트위터 등 핵심 기업 실적이 양호했던 데 따른 영향이다.

2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0.55% 상승한 2만6656.39로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거래일보다 0.88% 오른 2933.6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32% 급등한 8120.82에 거래를 마쳤다.

S&P500과 나스닥은 종가 기준으로는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주요지수는 장중 가격 기준으로도 최고치에 근접했다.

이날 실적을 발표한 주요 기업 성적표가 시장 예상을 웃돌면서 투자 심리가 개선됐다.

코카콜라와 트위터, 유나이티드 테크놀로지 등의 순익이 일제히 시상 예상을 상회했다.

팩트셋에 따르면 이날까지 실적을 발표한 기업중 78% 가량이 시장 예상보다 많은 순익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신규주택판매 지표 역시 예상보다 대폭 양호해 위험자산 투자를 지지했다.

국제유가 움직임도 시장이 촉각을 곤두세우는 요인이다.

미국이 이란 제제 예외를 인정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밝힌 이후 유가가 급등 중이다. 서부텍사스원유(WTI)는 이날도 1% 이상 오르며 배럴당 66달러 선을 넘었다.

이날 종목별로는 트위터 주가가 15.6% 폭등했고 코카콜라는 1.7%, 유나이티드 테크놀로지는 2.3% 각각 올랐다. 록히드 마틴 주가도 5% 급등했다. 반면 할리 데이비드슨 주가는 2% 하락했다.

업종별로는 0.12% 하락한 필수 소비재를 제외하고 전 업종이 상승했다. 기술주가 1.13% 올랐고 산업주는 0.89% 상승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기업 실적이 양호한 점이 투자 심리를 지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스파르탄 캐피탈 증권의 피터 카르딜로 수석 시장 경제학자는 "대부분의 주요 기업 실적이 예상을 상회했다"면서 "기업 순익의 침체는 없을 것이란 점을 의미하며 이는 주가가 더 오를 수 있는 핵심적인 요인"이라고 말했다.

jhlee@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