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채권단, 아시아나항공에 1.6조 투입"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세계파이낸스=오현승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에 영구채 매입 5000억원, 신용한도 8000억원 등 총 1조 6000억원을 투입해 자본을 확충하고 유동성 문제를 해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의 영업상황이 양호하고 대주주가 인수합병(M&A) 동의를 포함한 신뢰할만한 자구안을 제출한 점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자본투입 방안엔 필요 시 꺼내쓸 수 있는 스탠바이 L/C 3000억원 가량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홍 부총리는 "아시아나항공도 수익성 낮은 노선 폐쇄 등 경영개선 노력과 함께 올해 내 계약 체결을 목표로 M&A도 병행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자구안의 착실한 이행을 통해 시장의 신뢰를 회복해 조기에 경영정상화를 이룰 수 있도록 이해관계자 및 관련 기관 등의 협조와 노력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홍 부총리는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6곳 중 거제, 통영·고성, 창원 진해구, 영암·목포·해남, 울산 동구 등 5곳에 대해 2021년 5월까지 2년간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을 연장한다고 강조했다.

또 현대상선 경영정상화에 대해선 "채권단이 관련 법과 국제기준에 따라 가능한 범위에서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면서 "제삼자는 도와줄 수는 있어도 자립하게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hsoh@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