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산 원유 수입 금지되나…"韓 예외조치 연장 안할 것"

사진=연합뉴스


[세계파이낸스=장영일 기자] 미국이 한국 등 8개국에 대해 제공했던 이란산 원유 수입 제한에 대한 예외 조치를 연장하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블룸버그통신은 21일(현지시간) 소식통 4명의 말을 인용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2일 오전 한국을 비롯한 8개국에 대해 이란산 원유 제재에서 면제해 주는 조치를 갱신하지 않기로 했다고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AP통신도 트럼프 행정부가 일본과 한국, 터키와 같은 동맹국을 포함한 5개국에 이란산 원유에 대한 제재를 더는 면제받지 못할 것이라며 3명의 미국 관리를 인용해 보도했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작년 11월 이란산 원유에 대한 제재를 복원하면서 중국과 인도, 일본, 한국, 이탈리아, 그리스, 터키, 대만에 5월2일까지 180일간 한시적 예외를 인정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 관리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19일 이번 결정을 최종적으로 내렸으며 이란에 대한 압박을 늘리려는 의도에 따른 결정이라고 전했다.

블룸버그의 유조선 추적 자료에 따르면 3월 기준으로 중국은 하루 평균 61만3000배럴의 이란산 원유를 수입했다. 한국은 38만7000배럴로 이란산 원유 수입량이 중국 다음으로 많았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국제유가도 급등세를 나타냈다.

영국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브렌트유 6월물은 한국시간으로 22일 정오께 배럴당 74.31달러로 전 거래일보다 3.3% 급등했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2.9% 오른 65.87달러까지 올랐다. 둘다 작년 10월말 이후 6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jyi78@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