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투르크메니스탄 키얀리 가스화학플랜트 방문

현장위치도. 사진=현대엔지니어링
[세계파이낸스=이경하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은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키얀리 가스화학플랜트를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에는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도 동행했으며, 전날 두 정상이 플랜트와 석유화학 산업 협력을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한 뒤라 더욱 뜻깊은 자리가 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날 무랏겔디 메레도프 투르크 석유가스부총리, 라시드 메레도프 대외관계 부총리겸 외교장관과 더불어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권구훈 북방경제협력위원장, 진기훈 주투르크메니스탄 대사, 김창학 현대엔지니어링 사장도 참석했다.

키얀리 가스화학플랜트는 현대엔지니어링이 준공한 투르크메니스탄 최초의 종합석유화학단지로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2013년 3조4000억원에 본 사업을 수주했으며 지난해 10월 무재해로 준공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준공된 플랜트에서 연간 40만톤의 폴리에틸렌과 8만톤의 폴리프로필렌을 생산해 연간 6억불의 수익을 창출함으로써 투르크메니스탄 국부 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발주처인 투르크메니스탄 국영가스공사가 향후 석유화학제품을 원활하게 생산할 수 있도록 공장 운영 및 유지보수와 관련된 기술 기술을 전수하는 데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lgh0811@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