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희망재단, 초등학생 위한 '오렌지환경캠프' 개최

`지속가능한 지구를 위한 오렌지환경캠프`에서 초등학생들이 강연을 듣고 있다. 사진=오렌지라이프
[세계파이낸스=이정화 기자] 오렌지라이프가 설립한 비영리공익재단 오렌지희망재단은 지난 30일 서울 강서구 원앤온리타워에서 환경재단과 함께 '지속가능한 지구를 위한 오렌지환경캠프'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오렌지환경캠프는 초등학생 대상의 환경교육 프로그램으로 미래세대인 아이들을 환경문제 해결에 적극 동참하는 인재로 양성하기 위해 기획됐다. 올해 캠프는 기후변화를 테마로 서울 등 수도권 지역아동센터 초등학생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행사장에 도착한 아이들은 가장 먼저 기후변화의 문제점을 다룬 영화를 감상하고 환경이슈에 대해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후 전시관 관람을 통해 미래 재생 에너지를 체험하고 친환경 에너지를 만드는 원리를 학습했다. 오후에는 '성미산학교 에너지교실'의 저자 정선미 작가의 강연을 통해 환경보호를 위해 무엇을 실천할 수 있는지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활동은 아이들이 배운 내용을 토대로 각자 조별과제를 발표하며 마무리됐다고 오렌지라이프는 전했다.

오렌지희망재단은 앞으로 '오렌지환경캠프'를 매년 개최할 예정이다.

jhlee@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