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안정사업장 구축 위해 외부 전문가 자문단 구성

 

[세계파이낸스=이정화 기자] 현대제철은 지난 14일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안전자문단 설립 및 내부 근무자들의 안전소통 강화 방안 등의 내용을 담은 종합적 안전대책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현대제철은 "기업의 안전문제 해결에 외부 전문가들로 자문단을 구성하는 방법은 국내 산업계에서 전례를 찾아보기 힘든 전향적 시도"라며 "안전에 대한 회사측의 강력한 의지를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향후 구성될 현대제철의 안전자문단은 산업안전 관련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되며 현대제철은 자문단을 통해 안전 전반에 관한 조언을 구하는 한편 이와 별도로 외부 전문기관을 선정해 종합적인 안전진단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 관할 사업장 내에서 근무하는 직영·협력·외주 등 모든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작업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고 이를 바탕으로 사업장 내 잠재적 위험요소를 발굴하고 개선하는 작업도 병행할 예정이다.

이는 기존에 직영·협력·외주업체 각각의 기준에 따라 운영되던 안전관리 시스템을 원 시스템(One System)으로 일원화해 모든 근로자에게 동일한 안전기준이 적용될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고 현대제철 관계자는 전했다.

이밖에 현대제철은 각 사업장에 상시적인 안전 소통 채널을 운영하는 한편 이들 채널을 통해 활발한 의견개진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안전에 대한 차별 없는 작업장 구축을 위해 회사의 모든 역량을 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jhlee@segyefn.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