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삼바 웃고, 감리 소식에 셀트리온 울고 '희비'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진=연합뉴스
[세계파이낸스=유은정 기자] 한국거래소의 상장 유지 결정에 따라 다시 주식 거래를 시작한 삼성바이오로직스(이하 삼성바이오)의 주가는 11일 급등세를 나타냈다.

반면 코스닥 시가총액 1위인 셀트리온헬스케어는 금융당국의 감리 소식에 하락하면서 제약바이오 업종에 희비가 엇갈렸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바이오는 거래가 중단되기 직전인 지난달 14일 마감가인 33만4500원보다 17.79% 급등한 39만4000원에 거래를 종료했다.

장 중 한때는 25.56% 뛴 42만원에 거래되기도 했다.

개인투자자가 삼성바이오 주식 909억원을 순매수했지만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827억원, 46억원어치를 매도했다.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의 고의 분식회계 판단으로 지난달 14일 오후부터 주식 거래가 정지됐던 삼성바이오는 전날 거래소 기업심사위원회 심의에서 상장 유지가 결정되면서 이날 거래가 재개됐다.

거래 정지 당일 22조100억원을 기록한 삼성바이오 시가총액은 이날 종가 기준으로 26조원으로 늘어났다. 삼성바이오의 시가총액 순위도 전날 8위에서 4위로 뛰어올랐다.
셀트리온헬스케어 전경. 사진=연합뉴스

반면 금감원이 셀트리온헬스케어가 회계처리 기준을 위반한 정황을 포착하고 감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날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주가는 내림세를 보였다.

이날 종가 기준으로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전날보다 12.04% 내린 7만1600원에 장을 종료했다. 셀트리온도 10.02% 하락한 22만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셀트리온 '3형제' 중 하나인 셀트리온제약도 7.92% 떨어졌다.

금감원은 감리를 통해 셀트리온헬스케어가 계열사인 셀트리온에 국내 제품 판매권을 되팔아 받은 218억원을 '매출'로 처리한 것이 고의 분식회계가 아닌지 조사할 예정이다.

셀트리온은 바이오의약품 생산과 개발을 담당하는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판매를 전담하는 계열사다.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최대주주는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다.

셀트리온은 과거 셀트리온헬스케어에 독점적 제품 판매권을 넘겼는데 셀트리온이 지난 2분기 국내 판권을 다시 받아오면서 218억원을 지급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이를 매출로 잡으면서 부적절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와 금감원은 감리에 착수했다.

viayou@segyefn.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