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내년 상반기 미국 스프린트에 5G 스마트폰 공급

사진=연합뉴스

LG전자가 내년 상반기 미국 이동통신사 스프린트에 5G 스마트폰을 공급할 계획이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스프린트는 지난 14일 홈페이지를 통해 "LG전자로부터 공급받는 스마트폰이 북미 첫 5G스마트폰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스프린트는 현지 이동통신업계 4위 업체로 현재 3위인 T모바일고 합병을 추진중에 있다. 합병 시 가입자 수 기준 미국 내 점유율은 29% 수준으로 1위 버라이즌(약 35%), 2위 AT&T(33%)와 비슷한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LG전자는 이번 협력을 계기로 북미 이동통신 사업자들과 함께 5G 사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LG전자는 올해 2분기 북미에서 스마트폰 510만대를 판매하며 시장점유율 16.2%를 기록했다. 애플(1120만대, 35.7%)과 삼성전자(900만대, 28.7%) 다음이다.

황정환 LG전자 MC사업본부장(부사장)은 "LG 스마트폰 제품과 서비스 기술력을 인정받은 계기"라며 "더 많은 고객이 더 빠르고 안정적인 5G 서비스를 즐기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존 소우 스프린트 최고기술책임자(CTO)는 "LG전자와 최초의 5G 스마트폰 출시계획을 발표해 기쁘다"라며 "내년에는 미국에서 첫 번째 5G 모바일 네트워크 서비스를 시작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현 기자 ishsy@segyefn.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